[상주] 상주의 랜드마크, 경상제일문 준공

기사작성 : 2019.12.18 (수) 17:47:19

 

경상제일문 준공식 테이프커팅(20191218)-02 copy.JPG

상주시가 3년여의 공사 끝에 경상제일문을 완공하고 18일 준공식을 가졌다.

 

상주시 복룡동 신축 현장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성희 상주시장권한대행, 정재현 상주시의장과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 했다.

 

상주 상징문은 지난 2017년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시작으로 20187월 총사업비 38억원을 들여 공사를 착공했다.

 

지난 1월에는 상징문 명칭을 공모한 결과 경상제일문이라는 명칭이 선정되어, 경상도라는 지명이 경주와 상주의 머리글자를 딴 만큼 경상도의 중심 도시라는 점을 반영한 것이다.

경상제일문 준공식(20191218)-01 copy.JPG

경상제일문은 전체 길이 64m, 7.4m, 높이 14m로 전국에서 가장 크고 웅장하다. 타 지역 상징문과 달리 좌우로 도로를 건널 수 있는 육교로서의 역할도 하게 된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은 경상제일문 건립은 상주의 역사적 상징성을 회복한다는 데 큰 의의가 있는 사업으로서 국민체육센터, 삼백농업농촌테마파크, 경상감영 등 주변 인프라를 활용해 품격 있는 역사문화관광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