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생활주변 비산먼지 발생원 관리 강화

기사작성 : 2019.07.29 (월) 18:52:01 최종편집 : 2019.07.30 (화) 10:52:32

- 공동주택 외벽 도장, 건축 대수선, 농지정리 공사도 관리대상 -
- 시군 조례 학교, 병원부터 50미터 이내구역 소규모 공사 규제 -

 

경북도청1.jpg

경상북도는 비산(날림)먼지로 인한 주민들의 생활환경 보호를 위해 비산먼지 발생원에 대한 관리가 한층 강화된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개정돼 시행에 들어간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은 생활주변의 비산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비산먼지 발생사업 관리대상을 현재 41개 업종에서 45개로 확대했다.

참고로 비산먼지 관리대상은 시멘트석회제품 제조업, 비금속물질 채취가공업, 비료사료제조업, 건설업(건축물토목공사 1,000이상 등), 토사운송업, 폐기물매립시설 등

 

그 동안 비산먼지 규제대상인 건축물 축조공사, 토목공사와 비산먼지 발생량이 유사함에도 불구하고 관리대상에서 제외돼 민원이 많았던 공동주택 외벽 재도장*(페인트칠) 공사, 1,000제곱미터 이상의 건축물 수선공사, 농지조성 공사, 농지정리 공사가 비산먼지 발생사업 관리대상에 새로 포함됐다. 다만, 공동주택 외벽 재도장 공사는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라 장기수선계획을 수립하는 공동주택에서 시행하는 건물 외부 도장공사로서 주민들의 비용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2021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또한 공동도서관, 학교, 병원, 공동주택 등 취약계층 생활시설 인접지역(50미터 이내)에 대한 비산먼지 발생원 규제도 더 엄격해졌다.

 

이 지역에서 도장작업을 할 경우에는 먼지발생이 적은 롤러나 붓질방식으로 도장을 하도록 관리기준을 강화하고 시군 조례로 소규모 건설공사를 규제대상에 포함해 비산먼지 발생 억제시설을 설치하거나 필요한 조치를 취하게 할 수 있도록 조례제정 근거를 마련했다.

 

이희석 경북도 환경안전과장은 이번 법령 개정으로 생활주변의 비산먼지 발생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지역 여건과 실정에 맞는 먼지 저감대책 추진이 가능하게 되었다면서,“앞으로 시군의 조례 제정을 지원하고 먼지발생 사업장 합동 지도점검과 기술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생활주변의 먼지발생을 감소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한환경방송 nkntv@naver.com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