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경북교육청, 개학 연기로 긴급돌봄 후속 조치 마련

기사작성 : 2020.03.13 (금) 13:11:05

- 시간 연장과 중식 제공으로 학부모 돌봄 공백 해소 -

 

경상북도 교육청 전경1.jpg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가 개학 연기에 따른 학부모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지난 10일부터 긴급돌봄 지원에 나섰다.

 

지난 11일 기준 긴급돌봄에 참여한 유치원의 원아수는 944, 초등학생은 849명으로, 지난 9일에 참여한 원아수 742명과 초등학생 663명보다 약 28% 증가했다.

 

이는 경북교육청이 지난 10일부터 긴급돌봄 운영 시간을 오후 5시에서 7시로 연장하고, 참여 학생들에게 중식을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돌봄 지원에 나섰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해 경북교육청은 돌봄 수요를 고려해 전 교직원이 참여하는 긴급돌봄 비상 체제 구축, 돌봄 공간에 체온계와 손소독제, 마스크 등 학생과 돌봄전담 인력의 안전을 위하여 방역물품을 최우선적으로 비치·제공하고 있다.

 

또한 학부모·교직원과의 소통 강화와 신속한 지원을 위해 경북교육청 홈페이지에긴급돌봄 지원센터를 구축·운영하고 있고, 안전 관리와 중식 제공, 운영 시간 등에 대한 학교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하고 있다.

 

아울러 경북교육청과 교육지원청에서는 직접 현장 확인을 통해 돌봄교실 참여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 관리를 지원하고 현장에서 발생되는 문제점 등에 대한 개선책을 강구하고 있다.

 

임종식 경북교육청 교육감은앞으로도 긴급돌봄이 반드시 필요한 학생들에게 안전한 돌봄 환경을 제공하기 위하여 학부모의 요구와 현장의 여건을 충분히 반영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