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업기술원] 칼라병 예방 고추 육묘상 총채벌레 방제부터!

기사작성 : 2020.02.17 (월) 00:21:20

- 평년보다 2℃ 가량 기온 높아 -
- 고추 육묘상 총채벌레 관리 철저 당부 -

 

칼라병_발병과실.JPG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영양고추연구소는 올해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2정도 높아 꽃노랑총채벌레의 발생이 빠를 것으로 예상되니 주기적인 예찰로 매개충인 꽃노랑총채벌레를 철저히 방제할 것을 당부했다.

 

영양고추연구소에서 고추 육묘상에서 발생하는 꽃노랑총채벌레의 월동양상을 조사한 결과, 육묘상 내 측면과 출입문 주변을 중심으로 월동잡초와 토양 잔재물에서 월동하는 것이 확인됐다.

고추묘_총채벌레_피해증상.JPG

꽃노랑총채벌레는 최근 고추에서 피해를 주고 있는 칼라병(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TSWV)을 옮기는데 바이러스를 보독한 총체벌레가 월동을 하면 1차 전염원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고추 육묘상에서는 꽃노랑총채벌레의 관찰이 쉽지 않기 때문에 황색평판트랩을 사용하거나 흰 종이로 고추 잎을 털어 노란색을 띤 유충이나 성충의 발생을 확인할 수 있다.

 

원종건 영양고추연구소장은 꽃노랑총채벌레를 방제하기 위해서는 작용기작이 다른 2가지 이상 전용약제를 번갈아서 뿌려주고 육묘상 안팎에서의 주요 월동처인 별꽃 등의 잡초를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