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업기술원] 겨울잠에서 일찍 깬 과수, 어는 피해 방지를...!

기사작성 : 2020.01.31 (금) 13:15:09

- 올겨울 따뜻한 기온 지속돼 과수나무 겨울잠 깨는 시기 1주일 가량 빨라 -
- 기습 한파 대비 철저... 피해 받은 나무는 밑동 감싸고 껍질 터진 경우 끈으로 묶어야 -

 

경상북도청전경.jpg

경상북도는 올겨울은 비교적 기온이 높아 과일나무가 겨울잠에서 일찍 깰 것으로 예상 된다며 잠에서 깬 나무가 어는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한 예방 관리를 당부했다.

 

사과, , 포도, 복숭아나무는 겨울철 추위에 견디기 위해 겨울잠을 자는데 이번 겨울처럼 따뜻한 기온이 지속되면 잠에서 일찍 깨고 이때 갑작스러운 한파가 올 경우 어는 피해를 볼 수 있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올겨울 과일나무가 겨울잠에서 깨는 시기는 1월 하순으로 평년보다 1주일 가량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과일나무의 어는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토양과 접하는 밑동 부분을 보온자재로 감싸 온도가 내려가는 것을 방지해야 하는데 보온자재는 볏짚, 다겹 부직포, 보온패드 등이 효과적이고 보온패드()는 방수 천과 두께가 10이상인 소재가 좋다.

 

또한 나무 원줄기에 하얀색 수성 페인트를 발라주거나 신문지 등으로 감싸는 것도 효과적이다.

 

복숭아나무는 다른 과일나무보다 추위에 약하므로 지난해 7~8월 잦은 비로 잎이 일찍 진 나무나 저장양분이 부족한 나무의 경우 더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어는 피해를 받아 껍질이 터진 나무는 확인 즉시 노끈이나 고무 밴드 등으로 나무를 묶어 나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한다.

 

피해가 발생한 나무는 열매 맺는 양(결실량)을 줄이고 질소질 비료량을 30%~50% 줄여주며 봄철 물관리 등 재배관리를 철저히 해 나무 세력이 회복하도록 한다.

 

김수연 경북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과일나무는 겨울잠을 자는 휴면기, 눈이 트는 발아기 등 생육단계에 따라 추위에 견디는 힘이 다르다잠에서 깬 이후 갑작스러운 한파는 나무에 치명적이므로 사전·사후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