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보건복지부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공모 상주시 선정

기사작성 : 2020.01.14 (화) 23:40:29

- 분만취약지 분만산부인과 신규 지정, 운영비 50% 국고 지원 -

 

상주시보건소.jpg

상주시보건소(보건소장 임정희)가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2019년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현재 24시간 분만산부인과를 운영 중인 상주적십자병원(원장 이상수)이 분만취약지 분만산부인과로 신규 지정되어 2020년부터 분만산부인과 운영비 50%를 국고 지원받게 됐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되기 위하여 상주시보건소 및 상주적십자병원은 지역 내 유일하게 24시간 분만 가능한 분만산부인과 운영 현황 및 지역 임산부를 위한 임신, 출산관련 다양한 프로그램운영과 안전한 진료, 응급의료체계 확립 계획을 담은 분만산부인과 운영 계획서를 제출하였으며 보건복지부는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선정평가를 통하여 우리시를 선정하여 2020년부터 운영비 5억 중 50%를 국고지원키로 했다.

 

한편 상주시는 201610월부터 분만산부인과 운영 중단으로 지역산모들이 타지역 원정출산을 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던 중 2017년 행정안전부 지자체 저출산 극복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분만산부인과가 201810월에 설치되어 현재까지 원활히 운영중에 있다.

 

이순열 건강증진과장은 “2019년 분만산부인과 운영비 5억 중 도비 1억천만원을 확보한데 이어 국비까지 확보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분만환경 인프라를 구축하여 최선을 다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상주시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