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경북도, 기존 노인돌봄사업 통합 개편 된다

기사작성 : 2020.01.09 (목) 22:50:35

-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사업개편 시행으로 건강한 노후 보장 -
- 4만5천명, 535억원 투입... 어르신 개별 욕구 맞춤 수요자 중심 돌봄 서비스 제공 -

 

경상북도청전경.jpg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가 금년 1월부터 기존 6개의 노인돌봄사업을 통합하여 어르신 개인별 필요에 따라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사업 추진에 따라 45천명에게 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전년대비 47% 증액한 총 사업비 535억원이 투입 된다.

 

그간 추친 해온 6개 노인돌봄사업은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노인돌봄종합서비스, 단기가사서비스, 독거노인사회관계활성화, 초기독거노인자립지원, 지역사회자원연계 사업이다. 이 사업들은 서비스 간 중복수급이 안되고 사업마다 다른 전달체계로 인해 노인 개인의 다양한 돌봄 욕구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는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시행으로 시군 생활권역별 수행기관을 선정하여 체계적인 대상자 관리와 서비스 대상자 중복누락 최소화, 효율적인 사례관리를 통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제공되는 서비스 내용은 안전안부 확인, 가사외출동행 등 일상생활지원, 생활교육, 사회관계 향상 프로그램, 민간 후원 연계, 은둔형우울형 노인에 대한 특화사업 등이다.

 

도는 현재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광역지원기관을 포함한 23개 시60개 수행기관 선정을 완료 하고, 2,940명의 서비스 제공인력 채용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와 관련하여 노인맞춤돌봄서비스의 안정적인 추진과 서비스 질 제고를 위해 1월부터 3월까지 시도주관 수행인력(생활지원사, 전담 사회복지사)직무교육을 10회 실시할 계획이며, 4월부터 6월까지는 시군 및 수행기관 주관 추가 교육이 실시된다.

 

한편 경상북도는 사단법인안동자원봉사센터를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광역지원기관으로 선정하고, 4명의 전담인력을 채용배치하여 1월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앞으로 광역지원기관은 시군 수행기관 운영지원모니터링, 수행인력 교육 등 업무를 수행하면서, 노인맞춤돌봄서비스의 안정적 정착과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비스 대상은 만65세 이상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또는 기초연금 수급자로 독립적 일상생활에 어려워 돌봄이 필요한 자 중에서 선정한다. 기존 돌봄서비스 이용자는 별도 신청 없이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이어서 받을 수 있으며 신규 신청은 3월부터 가능하다. 다만 긴급하게 돌봄이 필요한 경우, 1~2월에 한해 관할 시군청에 긴급돌봄을 신청할 수 있다.

 

이강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