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경북교육청, 농산어촌 학교수업 확 달라진다!!

기사작성 : 2020.01.07 (화) 13:16:06

- 2020학년도 경북형 공동 교육과정 운영 계획 발표 -

 

경상북도교육청.jpg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이 7일 농산어촌 지역의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다양한 학교 교육과정 운영을 위하여 2020학년도 경북형 공동 교육과정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이 사업은 농산어촌 학교의 학생 수 감소와 소규모화에 따른 교육과정 정상 운영과 양질의 학습 경험을 통한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하여, 지난 2019학년도 2학기 시범 운영을 기반으로 교육 환경의 변화와 학교 현장 요구를 반영해 공동 수업형, 도·농 교류형, 원격 화상 수업형, 초-중 연계형 등 다양한 형태로 운영을 하게 됐다.

 

경상북도 교육청에 따르면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오는 17일까지 공동 수업형 25개 학교군 50교 내외, 도・농 교류형 10개 학교군 20교, 초-중 연계형은 5개 학교군 10교, 원격 화상 수업형은 10개 학교군 총 20학급을 선정해서 해당 학교와 학급에 학교군별 총 1천만 원에서 2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특히 2020학년도 경북형 공동 교육과정은 지금까지 학교 단위의 운영 방식에서 나아가 학급 단위까지 확대된다.

 

공동 수업형은 지난 10년간 운영해 온 농산어촌 공동 교육과정사업을 기반으로 소규모 학교 간 교육과정 협력 운영과 인적·물적 자원을 공유하고, 도・농 교류형은 도시와 농산어촌 학교(급) 간 공동 수업과 교류 체험활동으로 운영된다.

 

또 원격 화상 수업형은 지역적 한계 극복을 위해 화상 수업 시스템 구축으로 수업 공유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과 소통함으로써 학습 내실화를 꾀하게 되며, 초-중 연계형은 초-중학교 간 공동 수업과 체험활동 교육과정 연계 운영을 통해 학교급 간의 학습 환경 격차를 줄이고 교육과정 운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2020학년도 경북형 공동 교육과정 운영 사업을 통해 농산어촌 작은 학교 교육과정을 획기적으로 바꿈으로써 작은 학교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보완해 작지만 강한 학교 육성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 다양한 공동 교육과정과 소규모 학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학생-교사간 친밀성 기반 수업 연구학교(울진 온정초등학교)를 운영해 경북교육청의 우수 사례를 전국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