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청] 경북소방본부, 태풍 피해지역 밤샘 구조활동 펼쳐

기사작성 : 2019.10.04 (금) 02:32:55

- 태풍 피해지역 소방력 집중 배치... 인명구조에 최선 -

 

(소방본부)태풍_피해_안전조치.jpg

태풍미탁이 경북도를 관통하면서 곳곳에 폭우가 쏟아져 산사태, 침수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이에 따라 경북소방본부는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경상북도 긴급구조 통제단을 가동했다고 밝혔다.

 

남화영 소방본부장은 태풍 대비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여 태풍 집중 피해지역에 인근 소방관서의 소방차량을 피해지역으로 재배치 지시를 하는 등 총력대응에 나섰다.

 

또한 119특수구조단을 침수 피해가 큰 영덕으로 긴급 이동 배치하여 인명구조활동에 신속히 대응했다.

 

경북소방본부는 태풍 피해지역에 소방공무원 1,187, 장비 499대를 투입하여 인명구조 3265, 배수지원 30개소 588, 주택 및 토사 낙석, 도로장애 등 371건의 안전조치를 취했다.

산악사고_인명구조_훈련.jpg

특히 봉화군 봉성면에서 정동진으로 향하던 열차가 산사태로 인해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다행히 부상자는 발행하지 않았다. 열차에는 승객 19명과 승무원 5명이 타고 있었으며 경북소방본부는 즉시 현장에 구조대를 출동시켜 사고현장을 수습했다.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은 태풍의 영향으로 산사태, 침수, 도로 유실 등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재난발생 시 최고수위 우선대응원칙에 입각해 가용 소방력을 총동원하여 신속한 대응으로 도민의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 고 밝혔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