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업기술원] 태풍 링링 북상... 농작물관리 철저 당부!

기사작성 : 2019.09.05 (목) 02:03:27

- 논․밭두렁 사전 점검, 침수․쓰러짐․낙과 피해 등 예방 관리 중요 -

 

링링북상경로.jpg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제13호 태풍링링(LINGLING)’이 북상함에 따라 농업시설물 점검과 농작물 피해예방을 위한 관리요령을 발표하고 농가에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92일 필리핀 마닐라 부근에서 발생한 이번 태풍은 현재 타이완 부근에서 시속 12km의 속도로 북상중이며 수온이 29도가 넘는 따뜻한 열대 해상을 지나며 세력을 키워 강한 중형급의 위력을 지닌 채 우리나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가을장마의 영향으로 94일과 5일 사이 상당량의 비도 올 것으로 보여, 태풍을 앞두고 더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우선 수확기에 다다른 농작물은 태풍 전에 수확을 마치도록 하고, 밭두렁, 제방 등이 붕괴되지 않도록 사전 점검하고 정비하여야 한다.

 

침수가 우려되는 벼는 배수로 물꼬와 논두렁을 정비하고 만약 침수되었을 경우 흙앙금과 이물질을 깨끗한 물로 씻어준 후 흰잎마름병, 도열병 등의 병해 예방을 위해 방제작업을 실시해야 한다.

 

밭작물은 배수로를 깊게 설치하여 습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바람에 의한 쓰러짐을 예방하기 위해 3~4포기씩 묶어 주거나 지주시설 보강하고 수확가능 작물은 서둘러 수확하고 태풍통과 후 병해충 방제도 해야 한다.

 

비와 강풍에 골조 파손과 붕괴, 작물 침수 등이 예상되는 농업시설물은 시설하우스 밀폐 유지와 하우스 끈 당겨두기, 보조지지대 등 구조보강, 하우스 주변 배수로 정비를 사전에 해주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이상택 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이번 태풍은 늘 우리나라에 큰 피해를 냈던 가을 태풍인 만큼 수확철을 맞은 농작물에 큰 피해가 우려된다태풍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농작물별 사전대비를 철저히 해 주시고, 무엇보다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농업인 안전사고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