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기원, 수출용 신품종 복숭아 보급 확대 나서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11.10 11:53   

- 경북수농기지원단, 농촌진흥청, 경북통상 등 현장 간담회 개최
- 씻지 않고 바로 먹는 천도 복숭아‘엘로드림’
- 시지 않고 달콤한 맛으로 인기

(8-2)옐로드림2.jpg

경북농업기술원에서는 지난 7일 의성군농업기술센터에서 수출용 신품종 복숭아 보급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갖고 의성 가음면 소재 복숭아 농장에서 국내 육성 신품종 천도복숭아옐로드림의 품종특성과 재배사례를 소개했다.

 

이날 현장간담회는 경북도의 복숭아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경북복숭아수출농업기술지원단과 농업기술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복숭아재배농가, 경북통상 및 농촌진흥청 등 관련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소개한엘로드림은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하고 경북도에서 보급하고 있는 털이 없는 천도복숭아로 시지 않은 달콤한 맛과 씻어서 바로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깎을 필요가 없고 알레르기 발생 위험이 적으며 먹고 난 뒤에는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도 없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이는 최근 소비트렌드에도 적합해 지난해부터 시장출하가 시작되자마자 큰 인기를 끌고 있다.

(8-1)수출용_신품종_복숭아_현장평가(2).jpg

이어 의성군농업기술센터 금성지소로 자리를 옮겨 고품질 복숭아 신품종 저변 확대를 위한 재배매뉴얼 확립과 품질 고급화를 통해 유통과 수출을 확대할 방안에 대한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복숭아수출농업기술지원단(단장 영남대학교 윤해근 교수)은 경북도의 지원을 받아 2016년도부터 지역 복숭아의 생산부터 수출까지 전 과정을 현장 맞춤형 종합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MZ세대와 다양한 연령층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새로운 맛의 신품종 복숭아을 개발하고 보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며, 향후 에서는 이의 조기 보급을 위해 현장 보고 및 간담회, 평가회을 개최하고 기술지원 등을 통해 국내 소비시장 확대는 물론 수출 활성화를 위한 기술지원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